보리밭(2008-10-07 01:11:16, Hit : 4590, Vote : 638
 좋겠다,마량에 가면




    " 좋겠다,마량에 가면- "


몰래 숨겨놓은 여인 데불고

소문조차 아득한  먼 포구에 가서

한 석 달 소꿉장난 같은   살림이나  살다 왔으면,

한나절만 돌아도  동네 안팎

구구절절 훤한, 누이의 손거울 같은  마을

'마량'에 와서  빈둥빈둥  세월의 봉놋방에 누워

발가락 장단에  철지난 유행가나 부르며

사투리 쓰는,  갯벌 같은  여자와

옆구리에 간지럼이나  실컷  태우다 왔으면,

사람들의 눈총이야  내 알 바 아니고

조석으로  부두에 나가

낚시대는 시늉으로나  던져두고

옥빛 바닷물에 텃밭 떠난  배추같은 生 절이고

절이다가 그짓도 그만 부질없어  신물이 나면

통통배 하나 얻어 타고  먼 바다  휭, 하니 돌다 왔으면,

그렇게 감쪽같이  비밀 주머니 하나를 꿰차고 와서

시치미 뚝 떼고 앉아

남은 뜻도 모르는 웃음 실실 흘리며

알량한 餘生 거덜냈으면 . . . ,


                                                                  




                                                                                                           / 이재무
아주 오래전  ** 고모부께서 '마량'근처 어느 학교에
재직하고 계셨었는지  고모님께서 미역과 함께 정성스런 글씨로
편지를 보내셨었지**.붓글씨로 쓴 한글 반야심경이 작은아버지댁에 걸려 있을 정도로
고모님은 글씨를 단아하게 잘 쓰셨고 - .편지의 다른 글귀는 생각이 안나고  마량에서 미역을 사서 부치니 조카들과 끓여서 먹으라고 하셨던 것 같**.


  옛날 -   '최'가  문중에
낚시터에서 얼어죽은 병권이  살아있는 명권이 정권이 근권이 영권이 창권이 봉권이 중권이..  
또 다른 칠환이와 영육이.. 남자형제 많은 집안의 윽시글 윽시글 하는 풍경이 절로
그려지는 이름들.(칠환이는 일곱째  영육이는 여섯째..)그동안 따뜻한 형노릇 한번 못해준 것이 미안하기만 한 동생 중권이를 떠 올리다가 마량의 미역을 먹었던 기억이 나서 목이 메이고 -  ..
이재무 시인의  "좋겠다, 마량에 가면"을  골라 보았네 ..


          - 그런데,  정말  '마량'은  시치미 뚝 떼고 앉아 있어 볼만 한 곳일까...      

                                                                 소리 소문없이,   떠나고싶네.   함께 ..  
                                                                                        
                                                                                                                                                                                                   
                                                                       감사했습니다 .         2008 .  깊어가는 가을 ..        보리밭 .  

                                                                                        



* JJ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5-07-29 11:33)




Name
Memo      


Password


보안코드


347   보광사 영각전 앞  박영희 2009/02/02 4344 675
346    목깐통에서 -  J&k 2009/02/01 4605 688
345    - 싸구려 커피 . , [4]  나행복할래 2009/01/29 4961 648
344   【山】서울고 총산연합산행 : 양수리 부용산.청계산 (2009.1.27) [1]  JJ 2009/01/28 5141 718
343   【山】서울고 총산연합산행 : 북한산 (2009.1.25)  JJ 2009/01/26 4597 535
342   - 저승 길이 멀다더니 대문 밖이 저승 일세...  JJ 2009/01/16 4924 736
341   【山】서울고 총산시산제 : 북한산 구기동 (2009.1.11)  JJ 2009/01/15 5239 784
340   【山】평창군 봉평 보래봉 / 회령봉 소개 [2]  JJ 2009/01/06 5644 831
339   【山】서울고 총산11대집행부 신년산행 : 관악산 육봉 (2009.1.3) [2]  JJ 2009/01/04 9823 694
338    이렇게 한 번 살아보았으면 . . [3]  J&k 2008/12/31 4157 708
337   【山】서울고 총산연합산행 : 장흥 고령산 앵무봉 (2008.12.28) [4]  JJ 2008/12/28 6757 732
336   【山】KUSA-Y : 관악산 (2008.12.20)  JJ 2008/12/21 6579 694
335    無題 - [2]  무명씨 2008/11/26 4220 743
334   ■ 가을 [20]  JJ 2008/08/31 13651 570
333   【山】영남알프스 능동산~천황산~사자평 : 2008.11.16 [4]  JJ 2008/11/17 4813 654
332   【山】영남알프스 간월산~신불산~신불평~영축산 : 2008.11.15  JJ 2008/11/17 5346 653
331   SELABAND 연주회 안내문 내용 정정 [1]  이선길 2008/11/12 5013 713
330   SELABAND 음악회에 초대 합니다.  이선길 2008/11/08 5010 782
329   【遊】kusa 10기 모임 : 2008.11.7  JJ 2008/11/08 3962 664
328    가을, 아득한 [2]  무명씨 2008/11/08 4499 630
327    Fantsia on Green Sleeves - [2]  무명씨 2008/11/01 4683 681
326   【M】Qui A Tue Grand Maman ? [3]  JJ 2008/10/26 4735 637
325   【山】북한산의 가을.. : 2008.10.22 [2]  JJ 2008/10/24 4546 659
324   【野】강화도 : 2008.10.19 [2]  JJ 2008/10/19 4263 576
323   - 살다가 무시무시한 미인을 만났을 때 .. [2]  달려라백수 2008/10/17 4343 678
322   가을엔 맑은 인연이 그립다 (가을노래 19 ) [4]  무명씨 2008/10/17 4294 643
321   남과 녀 - 시대 변천사  털밑썸씽 2008/10/16 4935 632
320   【山】오대산 : 2008.10.10 [1]  JJ 2008/10/11 4337 664
319   【山】설악산 : 2008.10.8~9 [3]  JJ 2008/10/11 4362 467
  좋겠다,마량에 가면 [2]  보리밭 2008/10/07 4590 638
317    보았네 ~ 납량 [3]  황홀해서새벽까지 2008/10/04 4775 617
316    내사랑 '몽땅 ~ ' [8]  무명씨 2008/09/28 4720 735
315    가을에는 기차를 타고 [1]  역기든그녀 2008/09/28 4249 576
314   시 /하루에 얼마나 많은 일들이 일어나는가(P.네루다) [1]  M 2008/09/24 4937 620
313    가을 , 원수같은 [4]  보리밭 2008/09/17 4598 606
312    다시 20살이 된다면 - [1]  J&k 2008/09/17 4464 689
311   박인환과 '동방싸롱'의 추억 [3]  보리밭 2008/09/13 4570 593
310    고향집에.. 못가네 [3]  무명씨 2008/09/13 4838 706
309    추석 무렵 - [1]  무명씨 2008/09/13 4386 733
308    - '가을 나그네' 의 플릇 연주 [1]  J&k 2008/09/09 4159 701
307    - 칸소네 선곡 20곡 ♬ [1]  J&k 2008/09/02 4425 744
306    - 마음을 잡는 연주곡들 [5]  무명씨 2008/09/02 4542 683
305    - 삶이라는 잘 차려진 밥상  무명씨 2008/08/29 4329 607
304    - 지난 여름 [3]  J&k 2008/08/28 4506 694
303   ■ 김광석 - 다시부르기 [1]  JJ 2008/08/26 5064 665
302    ■ 김광석 추모앨범 [2]  JJ 2008/08/26 5402 663
301   흐르는 세월속에서 - [7]  무명씨 2008/08/26 4491 667
300    - Vivaldi / 첼로 협주곡  무명씨 2008/08/25 4476 841
299   【M】Moon Glow .. Shuji Hata [6]  JJ 2008/08/16 4537 610
298    - 遊 洗劍亭記 ( 茶山의 遊記 )  보리밭 2008/08/16 4486 684
297   【海】서천 춘장대 해수욕장 : 2008.8.9~11 [2]  JJ 2008/08/12 4798 530
296   【海】서천 춘장대 해수욕장 [4]  JJ 2008/08/01 4867 599
295    - 나 돌아갈래 !  J&k 2008/07/19 4346 642
294   【海】사도(沙島) 사승봉도 소개 [7]  JJ 2008/07/19 6099 620
293    - 만족과 불만 - [1]  무명씨 2008/07/11 4215 564
292   더위에 시한편 [3]  M 2008/07/10 5380 819
291    . . 비오는 날 듣기좋은 샹송 . . 선곡 50' [8]  무명씨 2008/07/05 6506 702
290    - St. James Infirmary (성 제임스 병원) ; 앞전 J&K씨가 올렸던 - 다른 해석입니다. [1]  무명씨 2008/06/28 5824 681
289    '이글레시아스' 노래 모음 [1]  J&k 2008/06/13 4580 598
288   【野】자전거 타고 안양천을 오가며... [6]  JJ 2008/06/12 4679 631

[1][2][3][4][5][6][7][8][9][10][11] 12 [13][14][15][16][17]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